컨테이너선 발주 역대 최대…전년比 1200%↑
컨테이너선 발주 역대 최대…전년比 1200%↑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1.09.0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올해 컨테이너선 발주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해상운임 급등과 운송량 증가에 힘입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6일 관련 업계와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 세계 컨테이너선은 1507만1478 CGT(표준선 환산톤수·386척)가 발주됐다.

클락슨리서치가 집계를 시작한 1996년 이후 최대 규모다. 발주량이 역대 최저수준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116만3164 CGT) 대비 1200%가량 급증했다.

이는 조선업 초호황기였던 2007년 발주된 1321만70003CGT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컨테이너선 발주 열풍에 힘입어 국내 '빅3' 조선업체인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현재까지 각각 57척, 38척, 16척을 수주했다. 업계에서는 선주들이 컨테이너선 발주를 계속 늘리고 있어 올해 전체로도 발주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컨테이너선 발주 급증 이유로는 작년의 4배 가까이 치솟은 해상운임과 경제 회복에 따른 물동량 증가가 꼽힌다.

해상 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3일 4502.65를 기록하며 17주째 사상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

물동량 증가도 한몫했다. 조선·해운 전문지 트레이드윈즈는 해운 조사기관 피언리시큐리티를 인용해 물동량 증가로 항구 혼잡이 심해지면서 현재 선박 47척이 미국 롱비치와 로스앤젤레스 항구 외곽에 대기 중이라고 보도했다.

컨테이너선 인기가 높아지면서 중고 컨테이너선 수요도 늘어 클락슨리서치의 중고선 가격지수는 지난해 10월과 지난달 사이 160% 올라 10년래 최고치에 근접하고 있다.

선사들은 이러한 해운 호황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컨테이너선 발주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