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품은 중흥…"고용 안정·경영 자율 보장할 것"
대우 품은 중흥…"고용 안정·경영 자율 보장할 것"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1.07.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중흥그룹
사진=중흥그룹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중흥그룹이 지난 5일 대우건설 주식 2억1093만1209주(지분율 50.75%)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임직원들의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고용 안정과 경영의 자율성을 보장해 건설 분야 최고의 인재들이 몰리는 기업으로 만든다는 포부다.

향후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매각주체인 KDB인베스트먼트와 양해각서(MOU) 체결, 확인실사, 주식매매계약(SPA), 기업결합 신고 등을 신속하게 진행해 연내에 인수를 완결하겠다는 계획이다.

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중흥그룹은 올해 기준 자산총액 9조2070억원의 대규모 부동산 개발 능력을 갖춘 전문 건설업체다.

대우건설은 친환경 주거 철학을 담은 프리미엄 브랜드 푸르지오를 바탕으로 2019~2020년 연속 주택공급실적 1위, 누적 공급실적 1위를 달성했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대규모 부동산 개발 능력을 보유한 중흥의 강점과 우수한 주택 브랜드, 탁월한 건축· 토목·플랜트 시공 능력·맨 파워를 갖춘 대우건설의 강점이 결합하면 국내를 대표하는 건설 전문 그룹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중흥그룹은 푸르지오를 국내 1등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국내·외 대규모 부동산 개발 사업을 통해 지속적인 수익 창출에 힘을 쏟는다는 계힉이다.

해외 유수의 엔지니어링 회사를 인수해 해외 토목·플랜트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대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신재생 에너지 분야와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기술을 확보해 세계 최고 수준의 ‘부동산 플랫폼’으로 경쟁력을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중흥그룹 고위 관계자는 “건축·인프라·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대규모 부동산 개발·운영까지 아우르는 선진 디벨로퍼의 시대를 여는데 5400여명의 대우건설 임직원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며 "또 대우건설이 최고의 건설사인 만큼,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중흥그룹은 인수자금 조달과 관련해 일시적으로 단기 브릿지론 성격의 자금을 일부 차입하지만, 내년까지 유입될 그룹의 영업현금흐름으로 대부분 상환할 예정이다.

사실상 외부 차입 없이 대우건설을 인수하는 셈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