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짐펜트라’ 美 RA 임상 3상 IND 신청
셀트리온, ‘짐펜트라’ 美 RA 임상 3상 IND 신청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6.1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셀트리온)
(사진=셀트리온)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셀트리온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짐펜트라(프로젝트명 CT-P13 SC, 성분명 인플릭시맙)’의 류마티스 관절염(Rheumatoid Arthritis, 이하 RA) 적응증 확장을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이하 IND)을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임상은 총 189명의 RA 환자를 대상으로 CT-P13 SC 투약군과 위약(플라시보) 투약 대조군으로 나눠 진행할 예정이며, 유효성과 안전성 및 약동학적 특성 등을 비교 분석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임상을 통해 미국 내 신약 지위를 확보한 짐펜트라의 적응증에 RA를 추가하고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내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한다는 방안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이미 다수의 국제학회에서 RA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CT-P13 SC의 유럽 브랜드명) 임상 3상과 사후분석 결과를 통해 제품의 유효성과 안전성, 우월성 등을 입증한 바 있다.

RA는 몸속의 면역체계가 건강한 관절 조직을 표적으로 공격해 관절의 통증, 부기, 뻣뻣함, 기능 상실을 일으키는 대표적 자가면역질환으로, 미국내 염증성장질환(이하 IBD) 시장 대비 약 3배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RA 시장 규모는 약 423억5100만 달러(약 55조 563억 원)로 집계되며, 그중 미국 시장 규모는 전 세계 시장의 약 72%에 해당하는 약 304억8700만 달러(약 39조6331억 원)다.

짐펜트라는 IBD 적응증 2종에 대해서는 이미 미국 내 허가를 확보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향후 RA 적응증까지 확보하면  잠재 타깃 시장은 기존 약 103억2228만 달러(약 13조4189억 원)에서 약 408억928만 달러(약 53조520억 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IND 제출로 짐펜트라가 미국 내 시장 확대에 있어서 중요한 기점에 오르는 만큼, 해당 임상이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게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