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우승상금 전액 기부한 박민지 프로에 특별 인센티브 전달
농협, 우승상금 전액 기부한 박민지 프로에 특별 인센티브 전달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6.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지 프로, 상금 2억 1600만 원 전액 기부… 1억 원은 농협재단 통해 기부키로
박 선수, KLPGA 역대 최초로 첫 단일 대회 4연속 우승 기록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왼쪽)과 박민지 프로가 특별 인센티브 지급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화이트트페이퍼=고수아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강호동)는 NH투자증권 소속 박민지 선수에게 특별 인센티브를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달식은 지난 11일 오후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개최됐으며,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윤병운 NH투자증권 사장, 문석근 농협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박민지 선수는 지난 9일 ‘KLPGA 2024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대회’에서 우승상금으로 받은 2억 1600만원 전액을 불우이웃에게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농협은 박민지 선수의 기부 뜻을 존중하고 동참하는 차원으로 기존 우승 인센티브 금액에 추가 금액을 지원해 우승상금과 동일한 2억 1600만원의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박 선수는 기부금 중 총 1억원을 농협재단을 통해 기부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해당 기부금은 농협재단이 추진하는 장학·복지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에 강호동 회장은 “박민지 선수의 KLPGA 최초 단일대회 4연패 달성을 축하하며, 우승상금 전액을 기부하는 담대한 결심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농협도 깊은 뜻에 동참하기 위해 박 선수에게 특별 인세티브를 전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강 회장은“농협 소속으로 사회공헌에 앞장서준 만큼 농협 역시 사회공헌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민지 선수도 “제가 받은 사랑과 관심을 어려운 분들께 돌려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기부를 결정했다”며 “프로 데뷔 이후 함께하고 있는 농협의 복지재단에서 제 마음을 구체적으로 추진해 주실 거 같아서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지 선수는 이번 우승을 통해 KLPGA 역대 최초로 첫 단일 대회 4연속 우승을 기록했다. 종전까지는 故구옥희, 강수연, 박세리 프로 등 총 5명의 선수의 3연속 우승이 최고 기록이었으나, 이번 대회로 박민지 선수가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지난 5월 말 E1채리티 오픈 대회에서 KLPGA 누적상금 1위에 등극한지 불과 2주 만에 새로운 기록을 경신했다. 현재 박민지 프로는 KLPGA 통산 19승을 기록했으며 1승만 더 추가한다면 故구옥희, 신지애 프로와 함께 역대 최다승 20승 타이기록도 눈앞에 두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