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범죄 막고, 소상공인 특화상품도... 전통시장-금융회사 ‘장금이 결연’ 전국 확대
금융범죄 막고, 소상공인 특화상품도... 전통시장-금융회사 ‘장금이 결연’ 전국 확대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6.1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전통시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전통시장과 금융시장을 연결하는 ‘장금이’ 활동이 전국으로 확대된다. 기존에는 전통시장과 금융회사 영업점의 일대일 결연을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감독원은 11일 서울 종로 통인시장에서 ‘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열고 전국 전통시장과 금융회사의 통합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전국상인연합회-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행연합회가 전통시장과 금융회사의 연대·협력 확산을 위한 세부 협력 방안을 담은 3자 협약을 체결한다.

은행연합회는 은행의 전통시장·소상공인 금융상품 연계를 지원하고, 전국상인연합회는 전통시장 상인·고객을 대상으로 금융범죄 피해 예방 활동 등을 수행하는 ‘금융보안관’을 추천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도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등 금융범죄 피해 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의녀 장금이가 아픈 백성을 치유했듯 장금이 결연이 소상공인과 지역 주민의 각종 어려움을 치유하는 현대판 장금이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오늘 전통시장과 금융기관 간 협력이 상생발전과 민생 지원의 롤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