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13F 공시 활용해 워런 버핏 등 ‘큰손픽’ 서비스 오픈
NH투자증권, 13F 공시 활용해 워런 버핏 등 ‘큰손픽’ 서비스 오픈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6.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트폴리오 시각화·매매동향·일괄주문 등 제공
사진=NH투자증권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NH투자증권(대표 윤병운)은 해외주식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내 ‘큰손PICK’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큰손PICK은 월가의 투자대가 5인(워런 버핏, 스탠리 드러켄밀러, 빌 애크먼, 마이클 버리, 론 바론)이 운용하는 헤지펀드(기관투자자)의 13F 보고서(Form 13F) 공시를 활용해 포트폴리오 정보를 제공한다.

Form 13F란 운용자산이 1억 달러 이상인 기관 투자자라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의무적으로 제출하는 분기 별 보고서다.

큰손PICK 서비스는 투자대가 5인의 분기 별 비중 종목 데이터를 시작화해서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이 친숙하게 투자정보를 취득할 수 있으며, 이전 분기 포트폴리오는 물론 해당 종목이 분기 내 신규매수/추가매수/부분매도/전량매도 종목인지 여부도 알 수 있다. 

매매 동향 및 포트폴리오의 변화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또한 큰손의 포트폴리오 이야기를 통해서 해당 종목의 매수/매도 이유를 더 쉽고 깊게 이해할 수 있는 해설 콘텐츠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투자자의 편의를 위해 투자 대가 별 포트폴리오 비중 상위 10개 종목을 대가의 보유 비중대로 매수할 수 있는 한번에 주문하기 기능도 지원하며, 투자 대가들이 어떤 투자 철학을 가지고 투자하고 그들이 운용하는 헤지펀드 소개 콘텐츠도 확인할 수 있다.

NH투자증권 Digital플랫폼본부 정병석 대표는 “큰손PICK 서비스는 국내주식과 단기매매 중심에서 벗어나, 글로벌로 시야를 확대해 유망 종목을 발굴하고 장기적으로 투자하는 인베스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어 “대가들의 포트폴리오 변화와 그 변화에 대한 해설서까지 제공하는 점에서 유사 서비스들과 차별화되어 있고, 앞으로 13G,D 등과 기관 투자자 데이터를 확대해 투자 대상 발굴 및 분석에서 차별화된 사용성을 가질 것이다”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