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에 암보장 결합…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사망에 암보장 결합…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 출시
  • 최승우 기자
  • 승인 2024.06.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화이트페이퍼=최승우 기자]  한화생명이 사망에 암보장을 결합한 종신보험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10일 출시했다.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의 기준사망보험금은 체증형 구조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최초가입금액 대비 2배가 되도록 구성했다. 기준사망보험금이 가입 후 2년 경과시점부터 매년 20%씩 체증(최대 5년)돼 100%까지 증가한다.

또 암 진단을 받는 경우 기준사망보험금은 다시 2배가 돼서 사망보장이 최초가입시점 대비 최대 4배까지 확대된다. 만약 납입기간 중이라면 주계약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추가로 ‘암케어특약’에 가입하면 암 진단 시까지 납입한 주계약보험료 전액을 암 진단 자금으로 받을 수 있다.

아울러 5~10년 경과 시점에 지급되는 장기유지보너스금액을 재원으로 사망보험금을 증액해주는 서비스가 포함됐다. 증액사망보험금까지 고려하면 해당 종신보험의 최대사망보험금은 최초가입금액 대비 ‘4배+α’가 된다.

구창희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이 상품은 종신보험의 본질적 목적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젊고 건강한 때보다 늙고 아팠을 때 죽음에 대한 대비가 더 절실히 다가오는 보험의 진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