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삼노 연가 파업 투쟁, ‘찻잔 속 태풍’ 평가
삼성전자 전삼노 연가 파업 투쟁, ‘찻잔 속 태풍’ 평가
  • 이승섭 기자
  • 승인 2024.06.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현충일 징검다리 연휴 대비 올해 연차 사용률 되려 떨어져
생산 차질·출하량 부족 없어...명분 없는 투쟁에 직원들 등돌리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지난달 29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지난달 29일 오전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승섭 기자]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파업 지침에 따라 7일 집단 연가 투쟁에 나섰지만 사실상 ‘찻잔 속 태풍’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12만여명에 달하는 사내 전체 임직원의 이번 연차 사용률은 작년 현충일 징검다리 연휴 때와 비교해 오히려 낮아진 것으로 확인돼 명분 없는 파업 예고에 직원 대부분이 등을 돌리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전삼노는 전국 사업장의 조합원들에게 '6월 7일 집단 연차 사용' 방식으로 쟁의에 동참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다. 제1노조인 전삼노 조합원은 2만8,400여 명으로 삼성전자 전체 직원(약 12만5,000명)의 22% 정도다.

전삼노는 이날 파업 참여 인원은 밝히지 않았다. 이현국 전삼노 부위원장은 "사상 첫 연가 투쟁이 조합원 자의로 결정됐으면 하는 취지에서 참여 인원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했다.

삼성전자 측은 연가 투쟁과 무관하게 징검다리 연휴에는 통상 휴가를 많이 써 제품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집계 결과 "전사 차원의 연차 사용 인원은 작년 같은 시기 징검다리 연휴였던 6월 5일 당시 연차 사용자보다 적다"고 밝혔다.

사측과 전삼노는 지난 1월부터 임금 인상률과 성과급 지급 방식 등을 두고 교섭을 벌였으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자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쟁의권을 확보하고 지난달 29일 파업을 선언했다. 하지만 삼성 5개 계열사 노조를 아우르는 삼성그룹 초기업노조는 전삼노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면서 노노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