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총재 초청 은행장 간담회 개최 
한국은행 총재 초청 은행장 간담회 개최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5.2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용 총재, 조용병 회장 및 16개 사원은행장 참석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 인식 공유와 현안 논의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은행연합회(회장 조용병)는 한국은행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금융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27일 한국은행 총재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창용 한은 총재와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16개 사원은행장(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한국씨티은행, 신용보증기금, 부산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경남은행, 기술보증기금, 토스뱅크)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은행산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조 회장은 고금리 장기화 등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은행권도 한국은행과 함께 가계부채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리스크 관리를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은행이 진행하고 있는 외환시장 접근성 제고, 무위험지표금리(KOFR) 거래 활성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프로젝트 등 금융산업 구조 개선 추진에 적극 협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5월 통화정책방향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금융·경제 주요 이슈와 은행권의 건전성·유동성 관리 필요성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물가의 목표 수렴 확신이 지연되면서 금리인하 시기와 관련한 불확실성도 증대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하반기 이후 통화정책방향은 정책기조 전환이 너무 빠르거나 늦을 경우의 리스크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결정할 것임을 설명했다. 

또한 가계대출을 계속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가운데 기업 신용이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은행권 현안을 포함한 주요 금융·경제 이슈에 대해 계속 관심을 가지고 살펴볼 것이며 앞으로도 시장과의 소통을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