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전장 계열사 총출동,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
LG 전장 계열사 총출동,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
  • 김재희 기자
  • 승인 2024.04.23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참가
LG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S37 행사에 마련한 계열사 공동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사진=LG)
LG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S37 행사에 마련한 계열사 공동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사진=LG)

[화이트페이퍼=김재희 기자] LG 그룹 전자장비 계열사가 세계 최대 전기차 행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을 보여준다.

LG는 오는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고 권위 전기차 행사 '제37회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에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

 EVS37은 세계 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하고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전시회다. 전기차 올림픽으로 불리며 한국에서 열리는 건 9년 만이다.

LG는 이번 EVS37에서 LG에너지솔루션,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4개 계열사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 스토리’를 주제로 전시관을 공동 운영한다.

계열사들이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제품과 기술을 한눈에 보여준다는 전략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고객 맞춤형 파우치 배터리와 원통형 배터리, 에너지 고효율을 구현한 ‘셀투팩(Cell to Pack)’, 배터리 성능과 수명을 최적화하는 ‘B-Lifecare’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전자는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보조석 디스플레이 세 개 화면이 하나로 통합된 프리미엄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차량용 콘텐츠 플랫폼(ACP)을 소개한다.

합작법인인 LG마그나는 800V 고전압을 이용해 250kW 출력을 내는 ‘하이 스피드 헤어핀 모터(High Speed Hairpin Motor)’와 배터리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아 모터를 제어하는 ‘800V SiC Inverter’, 모터·인버터·기어박스의 통합 제품인 ‘800V IPGM’ 구동 시스템 실물을 처음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고화질 P-OLED(Plastic-OLED), 탠덤 OLED 기술 기반의 ‘ATO(Advanced Thin OLED)’, ‘무안경 3D 계기판’과 ‘시야각 제어 기술(SPM)이 적용된 LTPS(저온다결정실리콘) LCD’를 전시한다.

LG이노텍은 ‘5G-V2X 통신 모듈’ 등 차량용 통신 솔루션과 고부가 차량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 라이팅 솔루션, ‘무선 배터리 관리 시스템(Wireless BMS)’ 등 파워솔루션을 소개한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