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금융권 최초 상속인 유산정리서비스
하나은행, 금융권 최초 상속인 유산정리서비스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법률·세무·부동산 등 각 분야를 하나로 연결,
일본 신탁 전문은행 스미트러스트와도 협업
김영훈 하나은행 자산관리그룹장(오른쪽 첫 번째)과 노다 스미트러스트 상무(오른쪽 여섯 번째),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은 초고령화 시대를 대비한 자산관리·증여·상속·기부·연금 등에 대한 컨설팅과 실행이 가능한 ‘하나 시니어 라운지’를 오픈하고, 금융권 최초로 ‘유산정리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하나 시니어 라운지’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Place1빌딩 4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유언장의 작성과 상속 재산의 분할 등을 위한 상속 집행 전문 센터다.

금융권 최초로 시행하는 이번 유산정리서비스는 생전의 자산관리부터 유언장의 보관, 상속집행과 유산정리에 이르기까지 자산관리의 전 분야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한다.

라운지에서는 하나은행의 리빙트러스트센터 소속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신탁을 통한 상속 증여 컨설팅 ▲유언장의 보관 및 집행 ▲유언대용 신탁 또는 유언장 작성 없이 상속을 맞게 된 상속인들을 위한 유산정리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또한, 하나금융그룹과 전략적 제휴관계를 맺고 있는 일본의 신탁전문은행인 ‘스미트러스트’와 협업을 통해 유산정리서비스의 30년 노하우를 접목한다. 

국내 유수의 법무법인과 세무법인, 종합병원 등과 협업으로 상속과 관련된 모든 전문기관을 연결해 상속집행과 관련한 전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매월 손님들을 위해 ▲유언장 작성 체험 ▲상속과 관련된 법률 및 세무 ▲후견과 시니어의 건강 등 다양한 주제로 노후의 삶과 상속에 대한 부분을 차근차근 준비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김영훈 하나은행 자산관리그룹장은 “최근 고령인구의 증가와 비혼 등 가족 구조의 다변화에 따라 자산의 원활한 승계를 위한 손님들의 니즈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하나은행은 금융, 법률, 세무, 부동산 등 각 전문분야를 하나로 연결한 유산정리서비스를 통해 전문성과 세심함을 기반으로, 상속으로 고민하는 모든 손님들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 시니어 라운지’가 위치한 삼성동 Place1은 하나은행 자산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Club1 PB센터와 연금 더 드림 라운지, 하나증권이 함께 자리하고 있으며 이번에 ‘하나 시니어 라운지’를 오픈하며 향후 하나은행을 대표하는 자산관리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