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장애인 재활기금 마련 바자회
산업은행, 장애인 재활기금 마련 바자회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엄종숙 삼성농아원 원장. 사진=산은
(왼쪽부터)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엄종숙 삼성농아원 원장. 사진=산은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산업은행(회장 강석훈)은 지난 17일 1996년부터 결연을 맺어온 삼성농아원과 함께하는 '장애인 재활기금 마련을 위한 바자회'를 열어 약 1700만원의 수익을 이뤘으며, 수익금 전액은 청각장애 불우 아동의 재활사업에 쓰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자회에서는 동대문 의류상가 등에서 기증받은 의류·모자·가방 등의 물품과 삼성농아원 출신 직원으로 구성된 사회적 기업인 ‘떡 프린스’에서 만든 떡·식혜 등을 판매했으며, 산은 임직원뿐만 아니라 인근 직장인들의 관심과 발길이 계속 이어져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산업은행은 본 바자회를 통해 청각장애 아동의 재활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밝은 희망을 열어주고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