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시공 공동주택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적용 나서
현대건설, 시공 공동주택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적용 나서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4.04.1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이미지=현대건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현대건설은 공동주택 내 전기차 충전용 전력 인프라를 자유로이 확충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구성해 현장 적용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전기차와 충전기 보급 확대 기조에 따라 공동주택 준공·입주 후에도 전기차 충전기 증설에 어려움이 없도록 선제적인 대응안을 마련해 설계에 반영·시공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현대건설은 전기차 이용량 확대에 대비해 ‘전기차 충전 전력 확충을 위한 사전 인프라’를 구축한다. 공동주택 주차장에 광폭 케이블 덕트, 스마트 배전반 등을 미리 설치해 전기차 충전면과 구역을 자유롭게 증설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공간 효율성과 전력 관리 안정성을 제고하고 충전기 추가 설치 시 입주민 부담 비용을 절감한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단지 내 충전기 위치 찾기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인 '디에이치 대치 에델루이'를 시작으로 적용 현장을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건설은 스마트홈 플랫폼의 ‘단지 내 충전기 위치 찾기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에게 전기차 충전면과 사용 가능한 충전기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전기차에 충전기를 꽂으면 사용자 인증과 충전, 결제가 한 번에 이뤄지는 플러그앤차지(PNC) 서비스와 실시간 충전 상태 확인·충전 예약 시스템 등을 확대 제공해 입주민에게 편리한 전기차 사용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