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안랩 손잡고 ‘Safe거래 서비스’ 오픈
KB국민카드, 안랩 손잡고 ‘Safe거래 서비스’ 오픈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0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발급 신청 시 안전성 한층 강화
사진=KB국민카드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KB국민카드(대표이사 이창권)가 안랩과 손잡고 ‘Safe 거래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Safe거래 서비스는 카드발급 신청 시 고객의 스마트폰이 바이러스나 피싱 앱 등 악성코드에 감염돼 고객정보 유출이 의심되는 경우 자동으로 카드발급을 차단해준다. 
 
또한 안랩의 모바일 금융거래 보안 솔루션 ‘V3 모바일 플러스’의 기능을 활용해 금융거래의 안전성을 한층 더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서비스 도입으로 KB Pay를 통한 악성앱 탐지 솔루션에 더해 ‘모바일 웹’ 채널의 카드 발급 안전성이 한층 강화됐다.

고객이 모바일 웹 채널로 카드를 신청하게 되면, ‘V3 모바일 플러스’가 작동되어 바이러스나 피싱앱, 원격제어 툴 등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탐지한다. 이를 통해 악성코드 감염 등 위험 발견 시 자동으로 카드발급 절차를 중단하며,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한해 고객이 요청한 금융거래를 허용하는 방식이다.

또, KB국민카드는 안랩이 수집한 신종 바이러스 정보, 악성코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보안 강화에 활용할 예정이며, VPN(가상사설망) 등을 악용한 이상 접근 등 날이 갈수록 고도화되는 보안 위협에도 발빠르게 대응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글로벌 통합보안 기업 안랩의 V3 모바일 플러스와 함께 제공하는 이번 서비스로 더욱 안전한 비대면 금융거래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보안 솔루션 강화 등 소비자보호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국민카드는 비대면 거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2021년 KB Pay에 악성앱 탐지 솔루션을 도입했으며, 금융사기에 자주 악용되는 원격제어앱이나 악성앱을 자동으로 탐지해 고객에게 알려주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