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2개 조경 작품 수상
현대건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2개 조경 작품 수상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4.04.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위너에 선정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티하우스' 모습 (사진=현대건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현대건설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조경 작품 ‘티하우스(Natural Tea House)’와 ‘작가정원(THE H Garden)’이 각각 위너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열리고 있는 독일을 대표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미국 'IDEA 어워드', 독일 'iF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시상식으로 꼽힌다. 매년 권위있는 디자인 전문가들이 심사해 우수한 디자인 상품을 선정한다.

위너에 선정된 '티하우스'는 현대건설 자체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자연을 모티브로 한 티하우스 디자인은 동화 속 오두막을 연상하게 한다. 현대건설은 도심 속 자연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우드 소재의 삼각 오두막 디자인을 택했다. 티하우스 주변에는 수경시설과 식재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주변 경관을 즐기며 쉬어갈 수 있다.

'작가정원'은 대규모 단지에서도 입주민이 자연을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설계됐다. 이 공간에서는 동선을 따라 걸으면 곳곳에 배치된 꽃과 나무를 만날 수 있고 끝에는 작은 파고라가 나타난다. 입주민은 계절 변화에 따라 바뀌는 정원의 모습을 보며 자연과 유대감을 느낄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상으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4년 연속 수상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국내 건설사 최초 단일 현장 두 개 작품 선정이라는 업적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IDEA 어워드와 iF 어워드에서 꾸준히 수상한 데 이어 올해 레드닷 어워드에서도 이름을 올려 조경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증명했다.

이 밖에도 현대건설은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IFLA(세계조경가협회), USA 굿 디자인 어워드, 우수디자인(GD)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 2월 열린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4’에서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H 아이 플랜터’와 힐스테이트 지제역 퍼스티움의 조경 경관이 위너로 선정됐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3년 연속 수상이다. 특히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한 ‘H 아이 플랜터’가 수상하면서 3D 프린팅 조경 작품으로는 4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쾌적한 주거 공간을 원하는 입주민들이 늘면서 조경시설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건설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우수한 디자인을 가진 조경시설로 입주민이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