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KODEX 미국S&P500TR 순자산 1조원 돌파
삼성자산운용, KODEX 미국S&P500TR 순자산 1조원 돌파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4.04.0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당에 대한 자동 재투자로 차별화
사진=삼성자산운용
사진=삼성자산운용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주식시장의 대표기업 500종목에 투자하는 KODEX 미국S&P500TR ETF의 순자산이 1조원을 돌파해 1조 160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S&P500 지수는 미국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로 미국 내 증권거래소 상장기업 전체 시가총액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약 500개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S&P500 지수는 2023년말 기준 과거 10년간 연 평균 13.7% 상승하며 서학개미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투자처로 자리매김 했다.

KODEX 미국S&P500TR ETF의 특징은 배당을 투자자에게 분배하지 않고 지수에 재투자하는 것이다. 상품명에 있는 ‘TR’(Total Return, 토탈 리턴)은 총수익을 뜻하는 용어로 지수의 가격변동에 배당 재투자분을 더한 개념이다.

또한, 재투자 관련 비용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다. 개인투자자가 개별적으로 수취한 분배금을 재투자하는 것 보다 펀드 자체에서 재투자가 이뤄질 경우 금액의 규모 차이로 인해 더 정교하고 비용 효율적인 지수 추종이 가능하다.

실제 KODEX 미국S&P500TR ETF는 지난 8일 수정 기준가를 기준으로 3개월과 6개월 등 단기뿐 아니라 1년, 2년 등 중장기에 이르는 모든 구간에서 국내에 상장된 S&P500지수 관련 ETF들의 수익률을 앞서고 있다. KODEX 미국S&P500TR ETF의 최근 3개월, 6개월, 1년, 2년 수익률을 각각 14.26%, 23.24%%, 31.87%, 30.90%이다.

이준재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S&P500의 장기적 우상향을 전망하는 국내 투자자라면 배당에 대해서 효율적으로 자동 재투자를 해주는 KODEX 미국S&P500TR ETF를 추천한다”며 “특히 일반계좌를 활용해 매매를 하는 개인투자자에게는 ETF 분배금에서 발생하는 원천징수 없이 지수에 재투자할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이라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