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회장 첫 쇄신인사...신세계건설 대표 전격 교체
정용진 회장 첫 쇄신인사...신세계건설 대표 전격 교체
  • 박세리 기자
  • 승인 2024.04.0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임에 허병훈 경영전략실 경영총괄 부사장
영업본부장·영업담당도 함께 경질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사진=신세계그룹)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그룹 회장 자리에 오른 후 첫 쇄신인사를 단행했다. 경영 성과가 저조한 최고경영자(CEO)와 임원진을 수시로 평가하겠다는 ‘신상필벌’ 원칙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은 정두영 신세계건설 대표를 경질하고 신임 대표로 허병훈 신세계그룹 경영전략실 경영총괄 부사장을 내정했다고 2일 밝혔다. 영업본부장과 영업담당도 함께 경질 대상에 올랐다.

이번 인사는 정용진 회장 승진 이후 그룹 차원에서 단행한 첫 번째 쇄신 인사다.

허 내정자는 1962년생으로 1988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구조조정본부 경영진단팀, 삼성물산 재무담당과 미주총괄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거쳤다. 허 내정자는 1962년생으로 1988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구조조정본부 경영진단팀, 삼성물산 재무담당과 미주총괄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거쳤다.

업계 안팎에서는 허 내정자가 경영전략실 경영총괄 부사장으로 그룹의 재무 관리를 총괄해온 만큼 신세계건설의 재무 건정성을 회복시킬 적임자로 꼽힌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세계건설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지난해 연결 기준 187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모기업인 이마트의 사상 첫 연간 적자의 원인이 됐다.

신세계그룹 측은 “그룹 핵심 재무통인 허 신임 대표를 내정한 것은 그룹 차원에서 건설의 재무 이슈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