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토스뱅크, 중·저신용 대출 비중 달성 어려울 듯
케이·토스뱅크, 중·저신용 대출 비중 달성 어려울 듯
  • 정현수 기자
  • 승인 2023.11.27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뱅크 28.7%·케이뱅크 26.5%·토스뱅크 34.46%
사진=토스뱅크

[화이트페이퍼=정현수 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인터넷은행)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2분기 연속 감소했다. 특히 케이·토스뱅크는 연말까지 중·저신용 대출 비중 달성이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인터넷은행 3사의 올해 3분기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발표됐지만 3사 모두 연말 기준 목표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다만 카카오뱅크는 목표치인 30%에 근접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직전 분기 대비 비중이 증가했지만 연말까지 중·저신용자 대출을 더 늘려 나갈 계획이다.

2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인터넷은행 3사의 가계 신용대출 중 중·저신용자 대출 잔액 비중이 각각 카카오뱅크 28.7%, 케이뱅크 26.5%, 토스뱅크 34.46%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 잔액에서 KCB 기준 신용평점 하위 50%에 대한 대출 잔액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사람에게 대출 공급을 확대한다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따라 지난 2021년부터 인터넷은행에 중저신용대출 비율 목표치를 공시하도록 했다.

카카오뱅크의 3분기 중·저신용자 대출 신규 취급액은 2조4549억원이다. 누적 3분기 기준 역대 최대이며, 지난 2분기 말 27.7%에서 1.0%포인트(p) 늘었다. 4분기 중 2.3%p를 늘리면 연말 목표인 30%를 달성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대출 차주들이 금융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운 상황이 되고 있지만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대출 공급량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금리와 편의성을 바탕으로 포용금융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케이뱅크는 8100억원의 중·저신용자 대출을 신규 취급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잔액 비중은 2분기 말 기준 24.0%에서 2.5%p 증가한 26.5%를 기록했다. 연말 목표치인 32%를 달성하기 위해선 4분기 중 5.5%p를 늘려야 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포용금융 실천을 위해 중저신용자 대출금리를 수차례 인하한 결과 대출공급이 증가하고 중저신용자 비중이 확대됐다"며 "연말까지 꾸준히 중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34.46%로 지난 2분기 말(38.5%) 대비 4.04%p 줄었다. 연말 목표치는 44%로 3사 중 가장 높다.

토스뱅크는 지난 2021년 출범 이후 올해 3분기까지 중·저신용자 16만명에게 총 5조1600억원 규모의 대출을 공급했고, 3분기 말 대출 잔액 기준으로는 3조840억원에 달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신규 공급량과 잔액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KCB 기준 비중 수치가 전분기 대비 소폭 하락한 것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중저신용자 포용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으로 볼 수 있다"며 "한층 강화된 건전성과 신용평가모형을 기반으로 중저신용자의 포용의 범위를 계속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