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신임 COO에 조동현 전 넥슨코리아 본부장 영입
라인게임즈, 신임 COO에 조동현 전 넥슨코리아 본부장 영입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3.11.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플·마비노기 등 운영…게임사업 총괄
넥슨 출신 인사 연이어 영입
'글로벌 기업 도약할 것"
사진=
조동현 신임 라인게임즈 최고운영책임자 (사진=라인게임즈)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라인게임즈는 조동현 전 넥슨코리아 본부장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조동현 신임 COO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넥슨코리아에서 개발실장과 신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게임 개발사 슈퍼어썸을 창업해 경영 중인 게임 사업 전문가다. 그가 세운 슈퍼어썸은 1000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한 퍼즐게임 ‘헬로키티 프렌즈’, 방치형RPG ‘신도림 with NAVER WEBTOON’ 등 다수의 게임을 개발해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조 신임 COO는 연말 출시를 예고한 창세기전 IP 신작을 비롯해 준비 중인 신작 프로젝트와 ‘언디셈버’, ‘대항해시대 오리진’ 등 라이브 게임의 서비스를 총괄할 예정이다. 슈퍼어썸 대표직은 유지한다.

라인게임즈는 최근 넥슨코리아 출신 인사를 잇달아 영입했다. 김태환 부사장과 윤주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합류해 사업 전략과 기술 분야 임원을 갖췄다. 라인게임즈는 게임사업을 총괄할 조동현 COO를 끝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기존 임원인 박성민 대표, 신권호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새롭게 영입된 세 명의 임원까지 총 다섯 명의 임원진은 게임 영역의 외연을 확장하는 혁신적이고 신선한 사업 전략을 구상, 라인게임즈의 폭넓은 성장을 이끌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조동현 신임 COO는 “오랜 기간 쌓아온 게임 서비스·글로벌 성공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라인게임즈를 성장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라며 “게임의 영역이 미치지 못했던 곳까지 외연을 확장해 많은 게이머가 우리의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