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내년 ESG 새 비즈니스 계획 수립
NH농협금융, 내년 ESG 새 비즈니스 계획 수립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3.11.1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제2차 사회적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 개최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가운데)이 9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본사에서 열린 ESG경영 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
[화이트페이퍼=고수아 기자] 농협금융은 지난 9일 중구 소재 본사에서 이석준 회장 주재로 그룹 ESG경영 협의체인 '사회적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를 열었다.
 
농협금융의 사회적 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는 ESG 경영전략과 추진현황을 논의하는 그룹 내 최고 회의체다.
 
지주·계열사 ESG담당 임원이 참여한 이날 회의에서는 농협금융 ESG추진의 확장(Scale up)과 가속화(Speed up)를 위해 2024년 ESG 계획, 계열사 ESG 핵심사업 등을 주제로 성과와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농협금융은 올해 ESG 추진체계 마련에 집중했고, 이에 대한 시장의 우호적 반응으로 최근 한국ESG기준원의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내년에는 이를 기반으로 본격적인 ESG 비즈니스를 실행해 지속가능성 전환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을 수립했다는 설명이다. 
 
내년도 농협금융의 ESG 추진계획은 금융배출량 감축을 위한 제도 및 시스템 마련, 기후솔루션 테마투자를 통한 녹색금융 강화, ESG 플래그십 페스티발 등 기존 ESG 발전과제를 더욱 심화시켜 실행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계열사에서도 기업의 ESG 전환을 지원하는 컨설팅 사업 고도화와 글로벌 녹색투자와 탄소시장 비즈니스 확대, 그리고 ESG 투자 프로세스 강화 등을 핵심사업으로 수립해 발표하고, 이에 대한 활성화와 성과창출을 위한 상호토론을 진행했다.
 
이 회장은 “그동안 거대 담론으로만 여겨졌던 ESG가 향후 모든 금융사업의 성과를 평가하는 명확한 기준이 될 것”이라며 “ESG 내재화를 통해 임직원 모두가 ‘ESG화된 마인드’로 무장해, 향후 ESG가 사업 전 영역에 반영되고, 농협금융의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토록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