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현장에 AI 안전시스템 구축한다…유관업체 MOU
코오롱글로벌, 현장에 AI 안전시스템 구축한다…유관업체 MOU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1.09.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오롱글로벌
사진=코오롱글로벌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인천광역시 송도 본사에서 ‘스마트 건설 안전 기술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협약에는 무스마, 메이사, 오픈웍스, 우리기술, 유엔이커뮤니케이션즈, 이편한자동화기술 등 총 6개사가 참가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이번 안전 기술 얼라이언스 구축을 통해 안전과 관련된 스마트 기술을 현장에 도입했다. 노동자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 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 보건 관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장에 도입될 스마트 안전 기술은 ▲무스마의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 중장비 충돌 방지·자산 관리 기술▲메이사의 드론 플랫폼 통한 토공량 산정·적재 물품 파악 기술 ▲오픈웍스의 건설 현장 통합 안전 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우리기술의 파일항타 최종 관입량 자동 측정 기술 ▲유엔이커뮤니케이션즈의 인공지능(AI) 현장 위험성 평가 기술 기반 안전관리 플랫폼 ▲이편한자동화기술의 AI 인체 인식 협착 방지 시스템 등이다.

협력사들의 스마트 안전 기술은 코오롱글로벌 각 현장에 시범 운영된다. 회사 측은 데이터를 축적하고 개선을 통해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관계자는 “코오롱글로벌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협력 업체 안전 보건 운영 위원회를 발족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 경영 거버넌스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이번 협약은 안전한 건설 현장을 만들기 위해 대형 건설사와 기술 전문 업체가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